좋은만남교회

조회 수 0 추천 수 0 댓글 0
?

단축키

Prev이전 문서

Next다음 문서

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
?

단축키

Prev이전 문서

Next다음 문서

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

20 그 때에 세베대의 아들들의 어머니가 아들들과 함께 예수께 다가와서 절하며, 무엇인가를 청하였다. 21 예수께서 그 여자에게 물으셨다. "무엇을 원하십니까?" 여자가 대답하였다. "나의 이 두 아들을 선생님의 나라에서, 하나는 선생님의 오른쪽에, 하나는 선생님의 왼쪽에 앉게 해주십시오."

 

세배대의 아들들은 야고보와 요한입니다. 이 두 제자의 어머니가 예수님께 찾아와 절하며 '선생님의 나라에서 하나는 오른쪽에, 다른 하나는 왼쪽에 앉게 해달라'고 요청하였습니다. 즉 예수님이 권력을 잡으면 두 아들에게 가장 높은 관직을 달라는 요청이었던 것입니다. 자식이 잘 되기를 바라는 이 어머니의 마음을 모르는 것도 아니고, 아마 부모의 마음은 다 똑같을 것입니다. 그러나 자식 사랑이라고 해서 모든 것이 옳은 것은 아닙니다. 좋은 부모는 자식들의 관직을 청탁하기보다는 좋은 사람이 되라고 가르치는 부모입니다. 부모는 자식의 거울입니다. 부모가 바른 생각을 갖고 살 때 자녀들은 저절로 그런 삶을 따라 배우게 될 것입니다. 부모가 먼저 올바른 가치관을 가져야 합니다.

 

† 자녀들에게 물질적인 것, 세속적인 것을 넉넉하게 해주고 싶은 것이 모든 부모의 마음이겠지만 우리는 참된 신앙과 가치관을 자녀들에게 주도록 노력하겠습니다. 먼저 부모된 우리 자신이 하나님의 말씀 안에서 굳건히 서겠습니다.

 
?

List of Articles
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
3469 사순절 기간 매일 묵상 안내 2018.02.24 29
3468 사순절 9일 / 3월 2일(금) 마태복음 22:16-21 "모든 것은 하나님의 것입니다" 2012.02.23 469
3467 사순절 8일 / 3월 1일(목) 마태복음 20:1-14 "나중에 온 이 사람에게도" 2012.02.23 508
3466 사순절 7일 / 2월 29일(수) 마태복음 18:10-14 "작은 사람들은 누구일까?" 2012.02.23 473
3465 사순절 6일 / 2월 28일(화) 마태복음 16:21-26 "하나님의 일과 사람의 일" 2012.02.23 663
3464 사순절 5일 / 2월 27일(월) 마태복음 13:44-50 "하늘나라는 움직인다" 2012.02.23 550
3463 사순절 4일 / 2월 25일(토) 마태복음 10:5-13 "생명과 평화의 일" 2012.02.18 520
3462 사순절 40일 고난주간 묵상 <돌맹이 하나, 꽃 한 송이도 건드리지 마라!> 2012.04.02 583
3461 사순절 3일 / 2월 24일(금) 마태복음 7:21-27 "행함이 있는 믿음" 2012.02.18 561
3460 사순절 39일 고난주간 묵상 <한미FTA가 몰려온다!> 2012.04.02 539
3459 사순절 38일 고난주간 묵상 <그들이 우리의 평화를 위해!> 2012.04.02 550
3458 사순절 37일 고난주간 묵상 <쉴 곳은 어디에> 2012.04.02 565
3457 사순절 36일 고난주간 묵상 <와락 안아주시는 예수님> 2012.04.02 641
3456 사순절 35일 고난주간 묵상 <너흰 노동자도 아니잖아!> 2012.04.02 572
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... 248 Next
/ 248